작성일 : 12-12-26 22:49
[스크랣]♣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950  
♣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

창원산촌생태마을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그 푸르든 꿈, 미처 접기도 전에 
단풍 물들고 낙엽 지드니 몰아치는 북풍한설에 
또 한해가 이렇게 저물어 갑니다.

돌아보면 저만치 밀려난 그 삶은 
희미한 흔적되어 가슴저미고 지워지지 않는 기억들만 
삐죽이 고개 내밀며 안타까움을 더하는데,...

숨돌릴 겨를 없이 스쳐간 
그 세월의 파노라마 만이 
덧없는 삶의 의미를 만들며 
미결의 화두로 내게 던져집니다.

무엇을 향해 그 많은 날들을 달려왔는지
무엇을 얻을려고 그 많은 날들을 바둥거렸는지
무엇을 남길려고 그 많은 날들을 괴로워 했는지,...

이제와 생각하면 부질없는 허무앞에
씁쓸히 웃슴지며 나도몰래 눈시을 적시고
가버린 그 세월을 비로소 아쉬워 합니다.

그게 인간인가 봅니다
운명이라 자조하며 스스로를 잃어버리고
끝없는 탐욕속에 묻어버린 그 세월의 소중함을,...

이제사 깨달을때
"나"는 이미 피안의 언덕에 올라 눈물짓는,...
그렇게 어리석음이 인간의 참모습인가 봅니다. 

이렇듯 허무와 아쉬움속으로 한해의 그림자는 드리우고
잠시 돌아왔든 "나"는 또다시 까아만 망각속에 던져진채
다가오는 새해의 깊은 늪속으로 정신없이 빠져 들겠지요?

어차피 "나"는 멍에를 벗어던지지 못하는 
"속(俗)"이거늘 어찌 선승의 해탈을 훔치겠습니까?
그저 가는 해의 아쉬움에 젖어 잠간 "나"는 누구일까 
자문해 본것일뿐 남은 삶이나마
 헛되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 좋은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