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2-12-20 13:11
동지의 유래??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952  
동지의 유래??

     
    우리 사랑하는 님들 안녕하세요.
    동지의 유래?? 
    동지가 하루 남았네요.
    동지는 일년 중에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길어서 
    옛 어른 들은 '음(陰)'이 극에 달하는 날이라 했다고 
    하였습니다. 
    이 날을 시작으로 낮이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기 때문에 
    '양(陽)'의 기운이 새롭게 태어나는 날 
    즉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라 고도 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중국(주나라)에서 시작되었는데, 
    중국에서는 이 때를 설로 삼았었고, 우리나라에도 
    그 풍속이 전래된 것으로 보여집니다. 
    옛어른 들 사이에 있어 동지는 '작은 설날'이었다고 합니다. 
    태양이 죽고 다시 태어나는 날이라 생각해서 
    경사스럽게 봤다는데요 
    그래서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동지 팥죽을 먹어야 한 살 더 먹는다!' 
    라는 말이 전해지기도 한다고합니다. 
    즉 동지는 음의 기운이 극에 달하면서 양의 기운이 
    우주에 시생하는 절기입니다. 
    동지 팥죽의 유래를 보면 
    옛날 중국 진나라에 공공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요 
    그에게는 늘 말썽을 부려 속을 썩이는 아들이 하나 있었데요.
     
    그 아들녀석 때문에 하루도 마음 편할 날이 없었는데, 
    이 아들이 어느 동짓날 그만 죽고 말았던 거지요. 
    그리고는 이 아들이 그만 역질 귀신 
    (역질: 천연두, 옛날에는 마을에 이 전염병이 돌면 꼼짝 없이 
    앓다가 죽었다고 합니다.) 
    이 되고 말았데요. 
    공공은 자기 아들이었다 해도 그냥 둘수가 없어 
    생 전에 아들이 팥을 싫어 했던 기억을 떠올리고는 
    팥죽을 쑤어 대문간과 마당 구석구석에 뿌렸다고 합니다. 
    효과가 있었던지 그 날 이후로 역질이 사라졌고 
    이를 본 받아 사람들도 역질 귀신을 물리치고 건강하게 
    한해를 보내기 위해 동짓날이 되면 팥죽을 쑤어서 
    벽과 대문 곳곳에 뿌렸습니다. 
    님들도 동짓날 팥죽 많이드시고 
    액운도 막으시고, 
    임진년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 게사년을 
    희망차게 맞이 하십시요. 
    2012년 12월 20일 목요일
     드림니다.